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재청구...특검 “빠른 시일내 결정”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2.13 15:48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조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빠른 시일 내 구속 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규철 특검 대변인. / 조선일보DB
이규철 특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오전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 황성수 삼성전자 전무를 재소환해 재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 피의자로 입건된 사람들에 대한 신병처리 여부는 오늘 조사가 끝나면 전면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이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다른 대기업 수사는 삼성 측 인사들에 대한 영장 재청구가 이뤄진 이후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