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 C&C, 건양대병원과 ‘왓슨 포 온콜로지’ 진료 시작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4.05 14:07
SK주식회사 C&C는 건양대병원이 '인공지능 암 진료실' 개소식과 함께 인공지능 왓슨을 통한 진료를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왓슨 포 온콜로지는 담당 의사가 암 환자의 정보와 의료기록, 검사기록 등의 항목을 입력하면 학습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최적의 치료법을 찾아내 수십 초 안에 제시해준다.

의사가 모두 파악하기 힘든 최신 의료정보와 문헌 등의 데이터를 계속 업데이트 받는 왓슨이 '조력자'의 역할을 한다. 다만 왓슨은 의료진의 효율적인 결정에 도움을 주는 보조 수단일 뿐 치료 방향 결정과 환자와의 소통은 의사가 담당한다.

SK C&C와 건양대병원이 ‘왓슨 포 온콜로지’ 진료를 시작했다. 사진은 건양대병원 의사들이 인공지능 암 진료실에서 ‘왓슨 포 온콜로지’가 제시한 치료법을 활용해 치료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모습이다. / SK C&C 제공
윤대성 건양대병원 암센터 교수는 "왓슨 시스템의 가장 큰 장점은 최신 의학지식을 끊임없이 학습하고 업그레이드 한다는 점이다"며 "세계적으로 검증된 국제표준의 암 치료를 안방에서 제공받는 셈이다"고 말했다.

실제 진료를 받은 K씨는 "솔직히 컴퓨터가 내 병의 치료계획을 제시한다는 것이 의심스러웠지만, 암 진료팀의 의견과 일치했다고 하니 추후 치료에 확신이 생긴다"고 밝혔다.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으로 일컬어지는 4차 산업혁명이 의료분야를 정조준하고 있는 가운데 건양대병원이 중부권 최초로 왓슨 포 온콜로지를 도입한 것에는 큰 의미가 있다. 암 환자의 수도권 대형병원 쏠림 현상을 변화시킬 것이기 때문.

그동안 지방의 암 환자들은 수도권 대형 병원 진료를 위해 수 개월간의 대기 시간을 각오해야 했다. 장거리 이동에 따른 환자의 고통은 물론 이로 인해 가족이 떠안아야 하는 경제적 부담과 불편도 컸다. 또 의사가 암 환자 1명을 제대로 치료하기 위해서는 평균 16시간을 투입해야 한다는 해외 연구결과도 있지만 이를 실천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이기열 SK C&C ITS사업장은 "왓슨 포 온콜로지는 건양대병원을 에이브릴 기반의 인공지능 종합병원으로 만드는 첫 시작이다"며 "향후 환자와 의료진을 위한 맞춤형 인공지능 의료 도우미 서비스를 통해 건양대병원 어디서든 에이브릴과 소통하며 질 높은 의료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원준 건양대병원 병원장은 "결국 미래의 의료 패러다임은 변할 수밖에 없다" 며 "왓슨 도입에 가장 큰 의미는 지역 환자들의 불편을 줄여주는 것이고, 더 큰 의미에서는 암환자에게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게 해주는 것이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