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퀄컴과 협업 클로바 인공지능 플랫폼 생태계 구축 나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6.19 11:17
네이버가 첨단 디지털 무선통신기술 및 IOT 솔루션 기업인 퀄컴 자회사 퀄컴 테크놀로지와 인공지능(AI) 분야에서 전략적 협업 관계를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업을 기반으로 네이버는 라인주식회사와 함께 개발 중인 AI 플랫폼 '클로바(Clova)'를 퀄컴 시스템온칩(System-in-chip, SoC) 프로세서에 탑재한다. 시스템온칩이 적용되는 IoT플랫폼을 시작으로 향후에는 스마트폰등에도 클로바를 AI 플랫폼으로제공할 예정이다.

양사는 시스템온칩 프로세서와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의 조합이 인공지능 디바이스 개발의 기준 모델로 자리잡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또한 스마트 스피커 등 인공지능하드웨어를 제조하고 싶은 업체는 퀄컴의 시스템온칩 프로세스를 사용하면 손쉽게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네이버는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에 최적화된 퀄컴 시스템온칩 프로세서를 우선적인 시스템 솔루션으로 채택해, 클로바 기반의 인공지능플랫폼, 제품 및 서비스에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퀄컴과의 협력으로 클로바 기반의 AI 플랫폼 생태계 조성이 더욱더 촉진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클로바의 성능을 더욱 고도화하고, 클로바 생태계를 활성화해나가며 AI 시대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태원 퀄컴 코리아 사장은 "네이버 AI와의 전략적 협력은 IoT 생태계에서 양사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져줄 것이다"며 "클로바 AI와 퀄컴 테크놀로지의 플랫폼으로 제조사들이 더욱 더 편리하고 경쟁력 있는IoT 제품과 서비스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