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美서 일론 머스크 만나 사업협력 논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10.15 11:48
황창규 KT 회장이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회장과 만나 사업 협력 방향을 논의했다.

KT는 12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호손에 위치한 스페이스X 본사에서 황창규 회장이 일론 머스크 회장, 그윗 숏웰 사장과 회동해 무궁화5A호 위성 발사계획 및 향후 파트너십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회장(왼쪽)과 황창규 KT 회장. / KT 제공
스페이스X는 차세대 로켓, 우주선을 제작해 궁극적으로 인류가 다른 행성에 살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우주 기술을 혁신하고자 머스크 회장이 2002년에 설립한 회사다.

황 회장은 회동에서 스페이스X 측에 차질 없이 무궁화5A호 위성이 10월 말에 발사될 수 있도록 준비해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무궁화5호 위성을 대체하는 무궁화5A호는 동남아 지역에 국한된 기준 커버리지를 넘어 한국과 7500㎞ 떨어진 중동 지역까지 교신이 가능하다. 이로써 동남아를 넘어 중동을 포함한 아시아 전역으로 위성 통신 활용도를 확대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황 회장은 "혁신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일론 머스크 회장과의 만남에서 5세대 이동통신(5G)에 기반한 자율주행,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번 만남이 KT의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