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모바일 앱에 '지문인증' 도입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12.27 10:51 | 수정 2017.12.27 12:00
우정사업본부는 우체국모바일뱅킹(스마트뱅킹)과 우체국보험 모바일서비스를 쉽고 편리한 사용을 위해 사이트를 전면 개편한다고 27일 밝혔다. 우체국금융에서도 지문인증으로 예금계좌를 조회하고, 보험금 청구도 가능해진다.

개편된 우체국보험 모바일 서비스 주요화면 / 우정사업본부 제공
우본은 우체국스마트뱅킹에서 공인인증서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아도 되도록 했다. 지문인증이나 PIN번호 인증만으로 계좌조회, 이체 등 금융거래가 가능해 진다.

자주 사용하는 계좌조회, 이체 서비스도 화면 전면에 배치해 한번 클릭으로 바로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주 계좌 등록이나 계좌이름(월급통장, 계모임통장, 공과금통장 등)도 바꿀 수 있다.

개인 이미지를 등록하거나 보안수준 표시 기능을 이용하면 피싱도 막을 수 있다. 서비스 음성 검색, 로보어드바이저 자산관리 체험 등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보험 가입은 물론 보험금 지급청구도 모바일 기기로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공인인증서 외에 지문이나 비밀번호(PIN) 인증을 하면 된다.

간단한 정보입력(생년월일, 성별)만으로 상품특징, 가입안내, 보장내용 등 고객맞춤 상품을 추천해 준다. 계약현황, 보험료납입, 보험금청구 진행조회 등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보험금 청구는 안정적 서비스를 위해 시범운영을 거쳐 2018년 2월부터 서비스된다. 보험금을 청구할 때는 우체국을 방문할 필요 없이 직접 스마트폰 카메라로 증빙서류를 촬영해 제출하면 된다. 우체국보험 앱은 Play(앱) 스토어에서'우체국보험'설치하거나 포털 사이트에서 '우체국보험'을 검색하면 된다.

강성주 우본 본부장은 "모든 국민이 편리하게 우체국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앞으로 블록체인,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을 접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