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보험사기 인지 시스템 고도화 완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1.30 16:10
SAS코리아는 현대해상과 보험사기인지시스템(Insurance Fraud Detection System, IFDS) 고도화를 성공적으로 완료해 보험사기 리스크 관리 체계를 강화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IFDS 고도화는 현대해상의 자동차, 장기·일반보험 손해율 개선과 함께 더욱 건전한 보험 환경 조성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SAS 보험 애널리틱스 아키텍처 스크린샷 이미지. / SAS코리아 제공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7년 상반기 적발된 보험사기 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한 3703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한, 보험연구원은 2014년 기준 보험 사기로 인한 누수 금액이 무려 4조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했다. 전문 브로커가 연루되는 등 사기 수법도 지능적, 조직적으로 진화해 보다 체계적인 조사 방식과 분석 시스템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현대해상 보험조사부(Special Investigation Unit, SIU)는 SAS코리아와 함께 사후 분석 시스템을 강화해 보험금 지급 후에도 사기를 추가 적발, 대응하는 것을 목표로 2017년 6월부터 6개월간 IFDS 고도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현대해상은 2010년에는 'SAS 보험 사기방지 시스템(SAS Fraud Detection System)'을 도입해 국내 손해보험사 최초로 IFDS를 구축했다. 2016년에는 손해보험협회 주관 '보험범죄방지 유공자 시상식'에서 업계 1위 실적을 달성하는 등 성과를 올렸고, 이번 고도화를 통해 더욱 차별화된 사기방지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동일 SAS코리아 수석은 "SAS는 국내 다양한 보험사, 카드사, 은행의 사기방지시스템(FDS)을 구축해왔다"며 "SAS와 현대해상은 업계 최초로 보험사기방지시스템을 구축한 후 협력을 이어왔고, 사기 적발 및 환수 실적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장인수 현대해상 자동차보상본부장은 "빠르게 조직화, 지능화되는 미래 보험사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분석과 조사 인프라가 필요하다"며 "이번 보험사기방지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건전한 보험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