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SCR 얹은 쏘렌토 더 마스터 출시…2815만~3580만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4.26 09:38
기아자동차는 26일 개선된 동력계와 다양한 안전 및 편의장치를 채용한 2019년형 쏘렌토 더 마스터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쏘렌토 더 마스터. / 기아차 제공
쏘렌토 더 마스터는 기존 R2.2 디젤과 2.0 가솔린 터보 모델에 적용했던 8단 자동변속기를 R2.0까지 확대했으며,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R-MDPS)을 장착했다. 또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저감에 효과적인 SCR(선택적촉매환원)시스템을 장착했다.

여기에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후측방 충돌방지보조(BCA) ▲후방교차 충돌방지보조(RCCA)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석 승객 알림(ROA) ▲전좌석 시트벨트 리마인더(SBR) 등 첨단 안전장비를 얹었다. 또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속도조절 경사로 저속 주행장치(DBC) ▲ 자동 세차장 뷰 지원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 '카카오 I(아이)'를 갖췄다. 5년간 무료 이용이 가능한 8인치 UVO 3.0 내비게이션 등도 마련했다.

가격은 2.0 디젤 2840만~3580만원, 2.2 디젤 2895만~3635만원, 2.0 터보 가솔린 2815만~3065만원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