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테일, 상하이 중국센터 확장·이전...해외직판 서비스 강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5.24 09:56
해외배송대행서비스 몰테일은 중국 상하이 민항구로 물류센터를 확장 이전한다고 24일 밝혔다. 2011년 6월 중국센터를 오픈한 이후 3번째 이전이다.

그동안 중국 직구는 가성비를 앞세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꾸준히 성장했다. 최근에는 공기청정기 등의 부피가 큰 가전제품을 비롯해 직구 제품이 대형화, 고중량화 되면서 센터확장을 하게 됐다.

몰테일 중국 상하이 물류센터 확장 이전. / 몰테일 제공
상해 물류센터는 약 420평(14,945ft²) 규모로, 이전센터보다 약 70% 증가했다. 월 최대물류처리 건수도 약 20만 건으로, 기존보다 2배 이상 높아졌다. 고속도로 접근이 용이해 항공 및 해상으로의 물류 이동이 편리하고 이동시간도 단축됐다.

상해 물류센터는 기존 배송대행센터의 역할 외에도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진행한다. 자사 코리아센터의 메이크샵 쇼핑몰을 대상으로, 해외진출 시, 물류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처리해주는 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에 알려지지 않은 제품력이 우수한 중국제품을 사입해 몰테일에서 운영하는 간편해외직구마켓 '테일리스트'와 오픈마켓 등에도 소개할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