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코리아, ‘C2C 거래 플랫폼’ 오픈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1.09 17:00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개인 간 직거래(C2C) 플랫폼을 정식 오픈했다고 9일 발표했다.

후오비코리아 제공
C2C 거래 플랫폼은 후오비코리아 홈페이지서 개인 간 암호화폐를 직거래하는 서비스다. C2C 거래는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테더(USDT), 이오스(EOS) 등 4종의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다. 다른 암호화폐는 추후 추가될 예정이다.

후오비코리아는 또 C2C 거래 플랫폼에서 활동할 프리미엄 스토어를 모집한다. 프리미엄 스토어로 등록하는 투자자는 플랫폼 내에서 판매 및 구매에 대한 거래 글을 등록할 수 있는 권한을 얻는다. 후오비 코리아는 이들에게 한시적으로 수수료와 개설 보증금을 면제한다. 프리미엄 스토어는 엄격한 심사 과정을 거쳐 등록 가능하다.

오세경 후오비코리아 미디어마케팅실 실장은 "C2C 거래 플랫폼은 직거래를 통한 판매 및 구매 시 거래 수수료가 전혀 발생하지 않으며, 후오비 코리아의 암호화폐 지갑을 이용한 에스크로 서비스로 안전한 직거래가 가능하다"며 "서비스 이용자 및 투자자를 보호할 수 있는 운영 정책을 더욱 강화해 신뢰받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