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수소차 5개 연결해 전기 만드는 기술 선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2.13 10:58
현대모비스가 수소전기차 넥쏘에 적용한 수소연료전지모듈을 활용, 전기를 만들어 내는 수소 발전시스템을 13일 소개했다.

수소연료전지모듈을 활용한 발전 시스템. /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수소 발전시스템’은 충북 충주에 위치한 수소연료공장 내에 설치됐으며, 공장 정전 시 비상 전원, 계절별 전략 사용량 증가에 대비한 보조 전력을 활용한다. 수소차 부품을 만드는 공장에 필요한 전기 일부를 수소에서 뽑아 내는 셈이다.

해당 발전시스템은 양산 중인 수소전기차 넥쏘의 연료전지모듈을 그대로 갖다 쓴 것이 특징이다. 넥쏘용 수소연료전지 5개를 병렬로 연결, 최대 450㎾급 발전설비로 만들었다. 이 규모는 충주공장 전력 소요의 약 7%에 달해 비상시 혹은 피크타임 대응용으로 충분하다는 게 모비스 설명이다.

다만 발전용 설비는 수소전기차와 다르게 발전기에 필요한 병렬 제어기, 열관리 시스템, 무정전 전원장치(UPS) 등이 별도 개발됐다.

연료전지모듈을 활용한 발전시스템은 필요에 따라 전력량을 조절할 수 있다는 부분이 장점이다. 필요한 만큼 모듈을 연결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여기에 구성 부품을 방폭 설계하고, 수소 누출 자동감지, 외부 배기 시스템 등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충주공장 운영을 시작으로 국내외 다른 생산 거점에도 수소 비상 발전 시스템을 확대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안병기 현대모비스 전동화사업부장은 "충주공장 수소비상발전시스템은 수소차 핵심 기술을 활용해 수소 사회를 구현하는 첫 걸음"이라며 "차량용 수소연료전지모듈은 발전뿐 아니라 수소 열차나 선박, 드론, 건설기계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도 접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