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청문회 이슈로 인사청문회 파국 '위기'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3.27 11:43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시작 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의원들이 KT청문회 일정을 놓고 언쟁을 벌였다. 자칫 인사청문회 일정이 연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었지만, 오전 일정은 정상 진행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회의실. / 류은주 기자
27일 서울 국회 본관에서 열린 과기정통부 장관 인사청문회에 앞서 김성수 간사(더불어민주당)는 KT청문회 계획서 채택에 대한 의견을 제출했다. 4월 4일 KT청문회를 열려면 27일 계획서를 채택해야만 한다.

김성수 의원은 "지난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4월 4일 청문회 반드시 열겠다고 공언한 바 있는데 자유한국당이 이제와서 추후에 다시 일정을 잡자고 말하고 있다"며 "이는 KT청문회를 하지 않겠단 뜻으로 밖에 받아 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간사 협의 과정에서 채용비리가 아닌 화재사건 만 다루는 청문회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인사청문회 전 청문회 계획서를 채택해야 한다는 것이 당의 다수 의견이다"고 말했다.

노웅래 과방위 위원장은 "여야 간사님들의 협의가 마무리 안된 것으로 보인다"며 "오전 중 협의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신용현 의원(바른미래당)도 "KT청문회가 불투명하게 된 것에 대해 유감이다"며 "과방위에서는 협치가 중요한데 4월 4일이 곤란하면 다른 날짜로 변경하더라도 오늘 중에 실시계획 채택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성태 간사(자유한국당)는 "오늘은 인사 청문회에 집중했으면 한다"며 "추후에 간사협의를 통해 KT 청문회 건, 합산 규제 건, 법안소위 관련 건도 함께 일정을 잡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상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KT 청문회는 예정된 날짜에 해야하며, 위원장과 간사 협의에 의해 일자 변경하는 것은 안 된다"며 "대국민 약속도 했는데 이를 미루면 여러 의혹이 제기되므로 의결된대로 시행을 하는 것에 전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훈 의원(민중당) 역시 "이미 논의되고 결정된 것인데 왜 파행 겪는지 이유를 알 수가 없다"며 "4월 4일로 결정하자고 협의를 했는데, 오늘 와서 다시 간사협의가 필요하다고 하는 것은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에서 말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KT 청문회 파행되면 정말 뭐가 있는 것 아니냐고 얘기가 나올 수 있다"며 "당의 지도부가 지시한 것도 아니고 시간을 끌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용기 의원(자유한국당)은 "우리 당이 반대한다고 얘기하는데 그렇게 얘기하면 안 된다"며 "간사 간에 법안 소위 안건 문제와 연계해서 청문회 일정 합의가 안됐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 차원 얘기가 아니라 법안 소위와 연계돼 있는 얘기다"라며 "인사청문회로 모였으니 빨리 진행하자"고 덧붙였다.

KT청문회로 의원들 간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박대출 의원(자유한국당)은 인사청문회를 하지 않을 것이면 나가겠다며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노웅래 위원장은 "4월 4일 청문회를 개최하려면, 오늘이 계획서 채택 마지막 날이다"며 "오전 중이라도 간사 협의를 통해 협의를 마무리해달라"고 중재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