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 규모 4649억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5.17 13:28
2018년 국내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이 전년 대비 3.8%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IT 시장분석 및 컨설팅 기관인 인터내셔날데이터코퍼레이션코리아(이하 한국IDC)는 2018년 국내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이 4649억원 규모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기업의 데이터 용량 증가와 AFA(All Flash Array)의 보급이 시장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IDC가 최근 발간한 2018년 국내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형 스토리지의 전체 시장 매출은 전년 대비 5.4% 성장한 1조78억원, 내장형 스토리지 시스템은 16.7% 성장한 4361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국내 스토리지 시장 현황. / 한국IDC 제공
IDC는 기업형 스토리지 시스템을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내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ODM Direct로 구분한다.

김민철 책임연구원은 "제조업의 생산라인 혹은 설계 설비, 금융업의 계정계 등의 서비스를 위해서 아직은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이 지속해서 요구된다"며 "스토리지 고유의 기능 및 성능은 여전히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에서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형 스토리지 시장 성장은 글로벌 반도체 경기의 호황으로 국내 반도체 제조사가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하며 IT인프라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한편으로는 공공 기관이 데이터 관리의 효율화를 위해 스토리지 투자를 늘리고 있는 상황도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내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의 성장은 서버와 HCI 시장 성장에 따른 디스크 사용량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설명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