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11페이+T페이 결합’ SK페이 선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7.01 11:09
11번가 간편결제서비스 11페이와 T페이가 통합해 SK페이로 재탄생했다.

11번가는 온오프라인에서 편리하게 멤버십 할인과 포인트 적립·사용이 가능한 복합 간편결제 서비스 ‘SK페이(SK pay)’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11번가 모델들이 SK페이 출시를 알리고 있다. / 11번가 제공
SK페이는 신용카드, 실시간 계좌이체, 토스 송금결제, 휴대폰결제까지 모든 결제수단을 등록할 수 있다. 결제비밀번호만으로 기존 11페이와 T페이 모든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SK페이는 11번가의 간편결제 서비스 11페이와 휴대폰결제로 오프라인 3만5000곳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T페이’를 통합한 서비스다. 두 서비스가 가진 장점을 모두 흡수했다.

11번가, 원스토어, 헬로네이처, CJ오쇼핑, H패션몰, 우체국쇼핑 등 30여 곳 온라인 가맹점에서는 웹(web)기반 방식으로 추가 설치 없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오프라인에서는 편의점, 베이커리 등 3만1000여개 가맹점과, 3500여 개 T월드 대리점에서 즉시 요금납부 등 결제 시 SK페이 앱을 실행시켜 사용할 수 있다.

또 SK텔레콤 T맵 택시와 T맵 주차 등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에서도 SK페이로 편리하게 결제가 가능하다.

11번가는 SK페이 출시 시점에 회원 및 가맹점 통합과 안정적 운영에 주력한다. 이후 오프라인에서 기존 휴대폰결제에 신용카드, 계좌이체 등 추가 결제수단들을 순차 적용할 계획이다. 11번가는 또 SK브로드밴드, SK스토아, 음원서비스 플로(Flo)등 SK ICT 패밀리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로 사용처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박준영 11번가 제휴시너지그룹장은 "통합 SK페이로 온오프라인 어디서나 더 나은 결제환경을 제공할수 있게 됐다"며 "SK ICT 패밀리사 협력으로 고객에게 실용적인 서비스를 계속 추가하면서 고객만족을 최우선으로 한 혜택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5년 4월 출시한 11페이는 웹 기반 결제서비스로 11번가를 비롯해 CJ오쇼핑, 예스24 등 온라인 가맹점 30여곳에서 사용됐다. 최근 가입회원 1200만명, 누적 결제 건 수 1억5000만건을 넘어섰다.

T페이는 2016년 3월 출시해 휴대폰결제 기반으로 편의점(CU, 세븐일레븐 등), 베이커리(파리바게트, 뚜레쥬르 등), 외식(빕스, 아웃백, 롯데리아 등), T월드 대리점 등 3만5000여곳의 다양한 오프라인 매장에서 이용돼 왔다. T멤버십 할인 자동 적용 등으로 멤버십 포인트 할인을 이용하는 알뜰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