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민간자격증 기준 제각각... 취득비용 2배 차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10.02 17:09
송희경 의원 "블록체인 인재 양성 위해 자격증 가이드라인 필요"


블록체인 관련 민간자격증이 우후죽순처럼 늘고 있다. 하지만 제각기 다른 명칭과 자격등급으로 운영되는 데다가 발급실적도 저조해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송희경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자유한국당, 사진)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블록체인 자격증을 발급하는 민간기관은 총 8곳이다. 이중 6곳은 자격증 발급건수가 전무했다. 나머지 2곳의 발급건수도 2018년 10건, 2019년 36건에 불과했다.

특히 기관별 민간자격증 명칭과 등급, 취득과정이 제각각 운영됐다. 취득비용 역시 최대 2배 차이가 났다.

A협회는 자격명칭이 블록체인관리사로 등급은 3등급으로 구분했다. 교육과정으로 단 하루로 취득비용은 총 50만원이다. B협회는 블록체인기술지도사라는 명칭으로 단일등급, 1박 2일 교육과정에 취득비용은 총 110만원에 달했다.

미국은 우리나라와 달리 블록체인 관련 자격증을 국가주도로 관리한다. 국토안보부 사이버보안 교육기관인 NICCS는 단일기관을 선정해 자격증을 운영한다. 영국 옥스퍼드대, 독일 프랑크푸르트대, 미국 뉴욕주립대와 버팔로대 각 경영대학원 등 해외 우수 대학 역시 최대 6개월의 블록체인 교육과정을 이수해야 한다.

송희경 의원은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에 앞장선 만큼 블록체인 관련 인재 양성에도 힘써야 한다"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주무부처는 블록체인 관련 자격증 발급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 등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