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Z플립 최초 적용 '폴더블용 UTG' 시장 급성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3.31 16:44
삼성디스플레이가 갤럭시Z플립에 최초 적용한 초박형 강화유리 디스플레이(UTG·Ultra Thin Glass) 시장이 급성장할 전망이다.

UTG는 30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1미터) 수준으로 얇게 가공한 유리에 유연성과 내구성을 높이는 강화 공정을 적용한 제품이다. 초박형 유리에 일정 깊이 이상 특수물질을 주입해 균일한 강성을 확보하는 것이 핵심기술이다.

UTG 시장 전망 / 유비리서치 제공
31일 시장조사업체 유비리서치는 올해 1억6000만달러(1900억원)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보이는 폴더블 OLED용 UTG 시장이 2023년에는 6억4000만달러(7800억원) 규모로 약 4배 성장한다고 예상했다.

삼성전자의 1세대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에는 플라스틱 재질인 투명 PI가 커버 윈도우로 사용됐으나, 2세대 폴더블폰인 갤럭시Z플립에서는 커버 윈도우를 UTG로 대체하며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UTG 상용화를 위해 2013년부터 소재 업체와 협력해왔다.

유리 가공은 국내 벤처기업인 도우인시스가 맡았다. 2010년 설립한 도우인시스는 삼성디스플레이와 UTG 독점 공급계약을 맺었다.

유리는 독일 쇼트가 공급했다. 쇼트 유리를 도우인시스가 가공한 후 삼성디스플레이가 가공한 유리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에 붙여 삼성전자Z플립에 공급하는 방식이다.

이충훈 유비리서치 대표는 "삼성디스플레이는 도우인시스 지분 27.7%를 확보해 1대 주주 지위를 확보하는 등 폴더블 OLED 에코시스템을 강화해왔다"며 "BOE, 비전옥스 등 폴더블 OLED 후발 기업들이 맹추격하고 있지만, 삼성디스플레이는 후발 기업들이 시장에서 추격할 수 없도록 아예 재료를 바꾸어 버렸다. UTG를 사용하는 폴더블 OLED 시장에서 당분간 삼성디스플레이의 독주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