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기 든 배민, 오늘부터 수수료 체계 원상복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5.01 10:18
배달의 민족 수수료 체계가 다시 울트라콜 중심으로 복구됐다.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요금체계가 5월 1일 0시 기점으로 울트라콜·오픈리스트 체제로 복원됐다"고 1일 밝혔다. 울트라콜과 오픈리스트 운영 정책은 4월 1일 이전 방식과 동일하다.

/배달의민족
앞서 우아한형제들은 4월 1일부터 배달의 민족 수수료 체계를 월 8만8000원 정액제 ‘울트라콜’ 중심에서 주문 1건당 5.8%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정률제 기반 ‘오픈서비스’ 중심으로 개편했다. 울트라콜을 이용하는 음식점들은 앱 화면 하단에 배치됐다.

울트라콜을 애용해온 자영업자들은 들고 일어났다.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급감한 가운데 수수료 비용 부담까지 떠안았기 때문이다. 소상공인연합회 등은 "사실상 수수료를 사상 유례없이 폭등시킨 것이다"라며 반발했다. 소비자 사이에서는 직접 전화 주문을 하겠다는 불매운동이 시작됐다.

사태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정치권 인사들이 독과점 배달앱 횡포를 비판하고 공공배달앱 개발계획을 제시하면서 더욱 확대됐다. 이에 우아한형제들은 4월 10일 새 요금 체계를 철회하기로 했다. 김봉진 의장과 김범준 대표는 공동명의의 사과문을 통해 "4월 1일 도입한 오픈서비스 체계를 전면 백지화하고 이전 체제로 돌아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최근 배민 점주 전용 사이트 ‘배민사장님광장’에 공지문을 올리고 복원일정 등을 사전공지하기도 했다. 회사는 "원활한 원복을 위해 노력했지만 부족한 부분이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원복 이후에도 부족한 부분을 챙기고 서비스를 빠르게 안정화하는데 힘쓰겠다"고 전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