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공적 보증 통한 서민 금융 확대해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7.23 10:24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이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서민과 영세상공인에게 공적 보증을 통한 금융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23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1회 저축은행 서민금융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저축은행중앙회가 올해 처음으로 주최한 이번 포럼은 '서민금융기관의 소상공인‧소기업 보증대출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열렸다.

박 회장은 "상생과 포용 차원에서 경제적 취약계층을 위한 금융 지원이 여전히 필요하다"며 "소상공인은 대체로 담보력이나 신용이 취약하기 때문에 서민금융기관이 자체
보증 대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적극 논의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저축은행 중앙회는 이날 포럼을 계기로 저축은행과 보증기관 협업을 확대하고 중금리 대출을 활성화해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저축은행 입지를 강화시켜킨다는 계획이다. 이날 포럼에는 이재연 한국금융연구원 부원장 주제발표에 이어 학계 및 금융전문가 간 패널토론 등이 진행된다.

이날 포럼에는 이재연 한국금융연구원 부원장, 김종훈 금융위원회 중소금융과장, 이기영 경기대학교 교수, 김상봉 한성대학교 교수, 엄창석 서울신용보증재단 상임이사, 김생빈 저축은행중앙회 금융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윤미혜 기자 mh.yoo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