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들이 꼽은 코로나19 이후 인기 여행지 ‘서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10.19 16:06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이 가로막힌 상황에서 미국인들이 가장 희망하는 여행지로 서울이 꼽혀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 에어비앤비
19일 에어비앤비에 따르면 검색량을 통해 가장 부각된 여행지는 서울이었다. 에어비앤비는 "내부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인들이 내년 1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를 여행 기간으로 설정해 찾아본 도시 가운데 올해 같은 기간에 비해 큰 폭으로 검색량이 늘어난 도시 중 하나는 서울이었다"라고 밝혔다.

이는 올해 2월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등 주요 부문을 휩쓴 영화 ‘기생충’이 화제를 일으켰고, 세계 무대에 혜성같이 등장한 K-POP 인기가 최근 전례 없이 확대되면서 서울의 인지도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서울과 함께 주목받은 도시는 콜롬비아 보고타, 몰디브 마푸시, 미국 뉴멕시코주 타오스, 미국 메인주, 이탈리아 이스키아 등이었다. 보고타는 ‘코파 아메리카’(Copa América, 남미 국가 간 축구 경기 대회)가 2021년으로 연기됨에 따라 많은 미국인 축구 팬들이 토너먼트의 마지막 경기가 개최되는 도시를 주목하면서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 마푸시 섬은 하얀 모래 해변에 펼쳐진 목가적인 풍경과 느긋한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미국의 타오스 카운티에서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타오스 푸에블로 마을과 함께 매혹적인 붉은 봉우리를 감상할 수 있고, 올해 미합중국 가입 200주년을 맞은 메인주는 코로나19로 인해 미룬 행사가 내년에 예정돼 있다. 이탈리아 나폴리 서쪽의 화산섬 마을인 이스키아는 온열 스파를 즐기며 지친 몸과 마음의 피로를 풀 수 있는 여행지다.

한편 에어비앤비 의뢰로 2020년 9월 15일부터 19일까지 미국 성인 1010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36%는 매일 여행을 꿈꾸고 있다고 답했다. 또 향후 여행 계획을 세우면서 어떤 느낌이 드는지 물어본 결과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답변은 ‘희망적’이란 단어였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