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기흥코리아와 금융권 최초 상생협력 프랜차이즈론 업무협약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10.27 15:02
신한은행은 콩뿌리 전주 콩나물국밥 프랜차이즈를 운영하는 기흥코리아와 ‘신한 상생협력 프랜차이즈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신연식 신한은행 기업부문 부행장(오른쪽)과 기흥코리아 오양민 대표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 신한은행
신한 상생협력 프랜차이즈론은 기존 프랜차이즈론에는 없던 가맹본사의 연대보증을 통해 가맹점주에게 감면 금리를 제공하는 상품이다. 금융권 최초 가맹점주와 가맹본사의 상생(Win-Win)을 추구하는 선순환 모델이다.

신한은행은 이번 금융지원 방안을 통해, 은행의 사회적 책임 실천을 통한 상생협력을 확대하고 이러한 실천 사례를 장려한다. 또 가맹점주의 성공적인 창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신연식 신한은행 기업부문 부행장은 "가맹본사의 연대보증 입보를 통해 진정성 있는 가맹점 지원을 유도하고 금리 감면 혜택도 제공해 가맹점주를 책임지고 지원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신한은행은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 실천을 통한 상생협력을 확대해 가맹점주의 성공적인 창업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고 말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