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이루다가 쏜 AI 윤리 이슈 세미나서 논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1.31 14:42 | 수정 2021.01.31 16:03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를 둘러싼 논란으로 윤리적 AI 개발·활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이에 대한 실천 방안을 모색하는 세미나가 개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은 2월 2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사람 중심의 인공지능(AI)을 위한 AI 윤리 정책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31일 밝혔다. 주제는 ‘사람중심 AI 구현을 위한 도전과 과제’다.

/이루다 홈페이지
이번 세미나에서는 문정욱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지능정보사회정책센터장과 변순용 서울교대 교수, 이현규 AI·데이터 PM 등 각계 전문가들이 발표에 나선다. ▲인공지능 윤리기준의 주요내용과 2021년 주요 추진과제 ▲인공지능 윤리기준과 연계한 윤리교육의 방향과 도전과제 ▲인공지능 기술 신뢰 확보를 위한 방안 등을 다룬다.

토론에는 고학수 서울대 교수, 김효은 한밭대 교수, 변순용 서울교대 교수, 이수영 카이스트 교수와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 김대원 카카오 이사, 박우철 네이버 변호사, 최승진 바로 AI 상임고문, 신민수 녹색소비자연대 공동대표 등이 참여한다.

이번 세미나는 과기정통부 유튜브와 네이버TV 등에서 생중계되며 온라인 댓글을 통한 시민의견 수렴도 함께할 예정이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