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모빌리티 기능 총괄 수장에 송창현 포티투닷 사장 선임

입력 2021.04.16 16:07

현대자동차 그룹이 전사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하는 TaaS(Transportation as a Service) 본부를 신설했다. 본부장으로 송창현 포티투닷 대표를 영입했다.

현대자동차그룹 TaaS본부장로 영입된 송창현 포티투닷 사장 / 현대자동차
16일 현대차그룹은 TaaS 본부 신설을 알리며 그룹 내 모빌리티 기능을 한곳에 집중하겠다고 발표했다. Taas는 자동차 또는 이동 수단을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는 Laas나 Maas의 상위개념으로 포괄적인 수송 서비스를 의미한다.

신설되는 TaaS본부는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의 전략 수립부터 기획·개발·운영까지 전담하는 등 전사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한다. ▲기존의 모빌리티 서비스의 고객 관점 통합 ▲사용자 데이터에 근거한 새로운 서비스 모델을 도입과 글로벌 모빌리티 사업 경쟁력 제고 ▲다양한 기업과 협업할 수 있는 모빌리티 생태계의 조성 역할 등을 수행한다.

송창현 본부장은 SW전문가로 정평이 난 인물이다. 그룹내 전통적 자동차산업 프레임에서 벗어나 혁신적인 모빌리티 사업을 추진할 인물로 주목받는다. 송 사장은 애플 등 글로벌 IT기업과 국내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등 경험을 쌓았다. 2019년 모빌리티 서비스 스타트업 포티투닷을 창업했다.

송 본부장은 "현대차·기아는 고객 관점에서 획기적인 이동 경험을 제공하고 고객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회사다"라며 "정부 및 타 모빌리티 기업들과 협력해 한국 모빌리티 산업의 궁극적인 경쟁력 확보와 지속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