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이달부터 가상자산 거래소 현장 실사

입력 2021.06.10 18:17

금융당국이 이달 안으로 가상자산 거래소 20곳을 대상으로 현장 실사를 실시한다. 사업자 신고에 필요한 정보보호관리체계(ISMS)와 시스템 등이 제대로 구축됐는지 현장에서 확인하겠다는 취지다.

1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은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 별관에서 가상자산거래소 30여곳과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이러한 계획을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가상자산 거래소에 대한 정부의 컨설팅 방향을 설명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앞서 정부는 가상자산 관리방안을 발표하며 금융위·금융감독원·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희망 거래소에 사업자 신고 관련 컨설팅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당국 관계자는 이 자리에서 "실사팀을 구성해 신청 거래소에 한해 다음주부터 7월말까지 현장실사 컨설팅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자 신고 준비사항을 확인해 보완사항 등을 전달함으로써 수리 시간을 좁히겠다는 설명이다.

한편 이날 진행된 금융당국과 가상자산거래소와의 간담회는 지난 3일에 이어 두 번째다. 첫 만남에서 FIU는 거래소 20곳을 만나 신고서 등록을 위한 주의사항을 전달하고 업계 의견을 수렴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