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캣, 네이버제트와 메타버스 플랫폼 베타버전 공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1.30 15:43
슈퍼캣과 네이버제트가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을 위해 손을 잡는다.

슈퍼캣과 네이버제트가 만든 메타버스 플랫폼 ‘ZEP’의 베타버전의 모습. / 슈퍼캣
슈퍼캣은 네이버제트와 조인트벤처(JV) ‘젭(ZEP)’ 설립에 관한 합작 투자계약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이를 통해 메타버스 플랫폼을 개발하고 이를 서비스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명과 같은 이름의 메타버스 플랫폼 ZEP의 베타버전을 공개했다.

슈퍼캣은 도트 그래픽 노하우를 바탕으로 모바일 MMORPG ‘바람의나라: 연’을 개발했다. 게임 제작 툴인 '네코랜드'를 서비스하며 오픈 플랫폼 운영 경험을 쌓았다. 네이버제트는 2억5000만명에 달하는 회원을 보유한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 운영사다.

ZEP은 업무와 회의를 비롯한 각종 모임을 만들 수 있는 오픈형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베타버전에는 가상 오피스 구축, 화상 회의 등이 선보여졌다. 다양한 업무 툴을 연동한 실시간 협업도 편리하게 진행할 수 있다. 해당 기능은 무료로 사용 가능하다.

젭은 앞으로 사용자가 ‘ZEP 스크립트’와 슈퍼캣의 수만 가지 도트 그래픽 자산을 활용해 독자적인 게임을 개발하고 ZEP 내의 앱 마켓에 출시해 수익화 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추후 대체불가토큰(NFT)을 활용하고, ZEP 거버넌스 토큰 상장 계획도 밝혔다. 이를 통해 사용자가 만든 콘텐츠를 NFT로 교환해 수익화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목표다.

김영을 슈퍼캣 대표는 "네이버제트와 조인트 벤처를 설립하고 새로운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해 이용자 모두가 연결되는 긍정적인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욱 네이버제트 대표는 "향후 다양한 시도로 더욱 포괄적인 메타버스 세계관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슈퍼캣 #네이버제트 #메타버스 #젭 #ZEP #NFT #제페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