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현대차, 4족보행·인간형 로봇 전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1.05 09:20 | 수정 2022.01.06 15:43
현대자동차가 CES 2022에 참가해 로보틱스 기술을 대거 선보였다. 플러그 앤 드라이브 모듈(PnD 모듈)과 드라이브 앤 리프트 모듈(DnL 모듈),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스팟(Spot)과 아틀라스(Atlas) 등을 소개했다. 로보틱스 미래 비전을 위한 토대와 가능성을 제시했다.

현대차는 4일(현지시각) CES 2022가 개최 중인 미 라스베이거스에서 선보인 PnD 모듈은 현대차가 공개한 로봇 중 핵심 제품이다. 인휠 모터와 스티어링, 서스펜션, 브레이크 시스템과 환경 인지 센서를 하나의 구조로 결합한 일체형 모빌리티 솔루션이다.

현대자동차의 PnD 모듈 플랫폼 / 현대자동차
PnD 모듈은 어떤 사물에든 결합해 이동성을 부여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결합하는 기기에 맞춰 크기와 개수를 조절할 수 있다. 모듈이 계속 회전해도 내부 전선이 꼬이지 않는 ‘스티어링 액추에이터’ 기술을 적용돼 360° 회전 등 자유로운 움직임이 가능하다.

현대차는 PnD 모듈을 기반으로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 모빌리티 ▲로지스틱스 모빌리티 ▲L7 등 4가지 어플리케이션 콘셉트 모델을 전시했다. 향후 현대차는 이동성이 없는 다양한 사물에 PnD 모듈을 적용해, 궁극적으로 모든 사물이 이동의 자율성을 갖는 MoT(Mobility of Things) 시대를 열겠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이번 전시에서 DnL 모듈을 적용한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MobED)’의 실물과 안내용 어플리케이션도 함께 전시했다. DnL 모듈은 구동과 조향, 브레이크 시스템을 하나의 구조로 결합한 일체형 로보틱스 솔루션이다. 각 휠이 독립적으로 움직이고 장착된 모터가 바디를 들었다 놨다 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를 통해 차체를 원하는 기울기로 조절할 수 있다.

현대차에서 CES 2022 부스에 전시하는 휴머노이드 로봇 아틀라스 / 현대자동차
현대차 관계자는 "DnL의 첨단 기술을 통해 모베드는 기울어진 도로나 요철에서도 바디를 수평으로 유지하고 휠베이스와 조향각 등을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다"며 "안내나 배송 등 무인 서비스 모빌리티부터 사람이 탑승 가능한 버전까지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으로 활용될 수 있는 다목적 플랫폼으로 기능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보스턴 다이내믹스에서 개발한 스팟과 아틀라스 등 로봇도 전시했다. 스팟은 네 개의 다리로 걷는 서비스 로봇이다. 비전 센서와 음향 센서, 온도 감지 센서 등을 탑재해 인간이 접근하기 힘든 위험지역에서의 임무 수행을 대신한다. 첨단 로보틱스 기술을 바탕으로 유연한 움직임이 가능해 균형을 유지하는 능력이 탁월하고 활용성이 높다.

아틀라스는 휴머노이드(Humanoid, 인간형) 로봇이다. 28개의 유압 동력 관절을 통해 인간과 유사한 움직임을 구현하며, 이동과 스테레오, 감지 센서를 통해 복잡한 지형에서도 자세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0
관련 기사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