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7747억에 지누스 지분 30% 인수…리빙 사업 강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3.22 11:18
현대백화점그룹은 22일 현대백화점이 지누스 창업주 이윤재 회장 등이 보유한 지분 30.0%(경영권 포함)를 7747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이날 이사회를 열어 지누스 주식 인수 계약체결에 대한 안건을 의결했다. 현대백화점그룹 역대 최대 규모 인수합병(M&A)건이라는 설명이다. 현대백화점은 지분 인수와 별도로 이날 지누스와 인도네시아 제 3공장 설립 및 재무구조 강화를 위해 1200억원 규모의 신주 인수 계약도 체결했다.

지누스는 가구·매트리스 기업으로, 2006년 미국을 시작으로 현재 캐나다와 호주, 일본 그리고 영국·독일·스페인 등 유럽에도 진출해 사업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 침대 매트리스를 압축 포장한 후 상자에 담아 배송해주는 기술을 상용화해 미국 온라인 매트리스 시장을 평정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아마존 내 매트리스 판매 부문에서 부동의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미국 온라인 매트리스 시장에서 30%대의 높은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지누스는 지난해 매출 1조1238억원, 영업이익 743억원을 기록했다. 주력제품인 매트리스 매출이 전체 매출의 50% 이상을 차지했다. 지누스 전체 매출 가운데 글로벌 매출 비중은 97%에 육박한다. 이 가운데 미국 시장 매출이 90%쯤이다. 아마존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한 매출 비중도 전체 매출의 80%다.

현대백화점 신사옥. /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누스 인수로 리빙 사업부문에서 매출 3조6000억원의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기업 규모로 발돋움하게 됐다.

2012년 인수한 현대리바트의 가구·인테리어 사업과 2019년 계열사로 편입한 현대L&C의 건자재 사업에 이어 지누스의 글로벌 가구·매트리스 사업까지 추가하면서 사업 포트폴리오가 확장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현대리바트와 현대L&C의 매출은 각각 1조4066억원과 1조1100억원을 기록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리빙 사업을 유통·패션·식품 사업부문과 함께 그룹의 4대 핵심 사업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현대백화점그룹은 미래 청사진이 담긴 ‘비전 2030’을 발표하면서, 리빙 사업부문을 2030년까지 2021년(2조5000억원)대비 약 두 배인 5조원대로 키우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회사는 리빙 사업 부문 성장을 위해 글로벌 시장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함께 리바트·L&C 등 리빙 부문 계열사들과의 사업 협력을 통해 지누스의 취급 품목을 매트리스 외에 거실, 홈오피스, 아웃도어 등 일반가구까지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또한 미국 등 북미 중심의 지누스 사업 구조도 유럽 및 남미, 일본 등으로 넓혀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백화점·홈쇼핑·면세점 등 그룹 내 유통 계열사들의 유통망을 적극 활용해 지누스의 국내 사업 확장에도 드라이브를 건다는 방침이다. 현대백화점의 프리미엄 이미지와 구매력이 높은 탄탄한 고객층을 기반으로 현재 중저가 위주의 지누스 사업 모델을 중고가 시장으로도 확대하고, 중장기적으로는 고부가가치 제품 기반의 수면시장 진출도 검토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슬립테크(수면 기술) 전문 기업에 대한 추가 인수나 협업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지난해 현대백화점그룹의 10년 뒤 미래 청사진이 담긴 ‘비전 2030’을 발표한 이후 더현대 서울의 성공적 안착과 한섬 화장품 사업 진출 등을 일궈냈고, 이번 지누스 인수로 지속 성장을 위한 또 다른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메가 트렌드나 소비 패턴 변화에 맞춰 미래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사업 중 그룹의 성장 전략과 부합하는 분야에 대한 투자나 M&A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지누스 창업주인 이윤재 회장은 회사의 지속 성장 가능성과 사업 시너지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현대백화점그룹에 매각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현대백화점그룹에 경영권을 매각한 뒤에도 지분 일부를 계속 보유하면서 이사회 의장으로서 회사 경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누스 전직원의 고용을 100% 보장할 방침이며, 기존 임원들도 경영에 참여해 지누스의 제2도약을 함께한다는 방침이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