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란, 중소상공인 대상 B2B사업 확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26 14:33
명품 e커머스 플랫폼 발란은 26일 중소상공인 대상 B2B 서비스를 확장한다고 밝혔다.

발란은 지난해 9월 선보인 B2B 서비스가 6개월 만에 거래액 40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 내 별도 부문으로 분사하고 주요 금융사와 제휴를 통한 금융 서비스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

발란 B2B 서비스는 부티크·브랜드 소싱 네트워크와 월 640만명의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 중소상공인에게 ▲도매 가격 ▲수요 예측 기반 주문을 통한 재고 리스크 최소화 ▲통관·풀필먼트 시스템을 제공한다.

발란 B2B 서비스. / 발란
중소상공인은 유럽 현지 부티크·브랜드에 직접 방문해 주문해야 하는 오프라인 위주의 도매 방식에서 벗어나 B2B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발란의 200개 이상의 부티크 네트워크의 브랜드 상품을 기존보다 좋은 계약 조건으로 쉽게 주문할 수 있다.

올해 하반기 내로 금융사와 제휴해 ▲상품대금 선 지급 ▲배송완료 후 1일 이내 빠른 정산 서비스 등 명품 유통에 최적화된 금융 서비스를 출시해 데이터-ERP-풀필먼트-금융 밸류 체인을 연결, 플랫폼과 리테일러의 동반 성장을 위한 B2B2C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김사랑 발란 최고성장책임자(CGO)는 "발란은 국내 중소형 파트너사들이 경쟁력 있는 상품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며 "리테일러 사업 성장동력을 강화해 럭셔리 시장 전체가 성장하는 사업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