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엘바이오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 참석해 다국적 제약사와 미팅 진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07 16:47
에이비엘바이오는 ‘2022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BIO USA)’에서 다국적 제약사들과 이중항체 플랫폼 ‘그랩바디(Grabody)’와 이를 활용한 파이프라인에 대한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은 전세계 3000개 이상의 기업들과 업계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 행사다. 올해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6월 13일부터 16일까지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에서 에이비엘바이오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만난 다국적 제약사들과 후속 논의를 이어가는 한편, 새로운 기업들과의 비즈니스 미팅도 진행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뇌혈관장벽(BBB) 셔틀 플랫폼 ‘그랩바디-B’는 물론 ‘그랩바디-T’와 ‘그랩바디-I에 대한 관심도 역시 높아 퇴행성뇌질환과 면역항암 분야 모두에서 진전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14일 오전에는 이상훈 대표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혁신적인 파트너십 기회 모색’ 세션에 패널로 참석한다. 해당 세션에서 이상훈 대표는 BMS(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퀴브), 시스톤 파마슈티컬스, 에퍼메드 테라퓨틱스, 리안바이오 등의 고위 관계자들과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R&D 혁신과 투자 가치 등에 대해 논할 예정이다.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는 "한국과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세계의 이목을 끄는 R&D 성과들이 창출됨에 따라 아시아 태평양 지역이 새로운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다. 올해 1월 성사된 ABL301 빅딜 역시 이러한 성과 중 하나다"며 "꾸준한 연구개발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ABL301의 뒤를 잇는 성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