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기업 전용 솔루션 SD-WAN 단가 낮춰 고객 확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13 09:41
LG유플러스는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네트워크 품질을 관리하는 기업 전용 솔루션 ‘U+ SD-WAN’의 적용 범위를 대폭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G유플러스 직원들이 SD-WAN 구성요소를 설명하고 있는 모습 / LG유플러스
소프트웨어 정의 광대역 네트워크(SD-WAN)은 소프트웨어 기반의 가상화 네트워크 기술(SDN)을 광대역 네트워크(WAN) 구간에 적용해 기업 네트워크 품질을 실시간으로 손쉽게 관리하는 솔루션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선보인 U+SD-WAN의 제공 범위를 MPLS 회선에서 인터넷 전용회선과 광랜으로 확대키로 했다. MPLS는 다중 프로토콜 레이블 스위칭으로 네트워크 주소가, 아닌 짧은 레이블을 기반으로 네트워크 상의 경로를 설정해 데이터 전달의 효율성을 높이도록 설계된 기술이다.

새롭게 확대된 고객으로는 ▲다양한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하는 온라인 쇼핑 기업 및 포털 ▲중∙대형 사업장들을 연결하는 중견기업 ▲캠퍼스간 연결이 필요한 대학교 ▲다수 가맹점∙지점을 보유한 유통∙리테일 기업 ▲전국 ATM망을 구성하는 금융기관 등이 있다.

그동안 장비 등 높은 원가로 인해 MPLS 회선 서비스를 이용하는 중견 이상 기업고객에게만 U+SD-WAN 솔루션을 제공해왔지만, 장비 대량구매 등을 통해 솔루션 단가를 절감해 기업고객들의 SD-WAN 시장 진입장벽을 대폭 낮췄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기존에는 데이터 전달, 로드 밸런싱, 해킹 공격 차단 기능을 갖춘 ‘L7(Layer7) 스위치’, 트래픽 제어와 대역폭 관리를 통해 네트워크 전송 품질을 높여주는 QoS 장비, 방화벽과 암호화 기능을 적용해 네트워크 보안을 높이는 VPN 등 다수의 장비를 통해 수동적으로 네트워크 품질을 관리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존재했다.

LG유플러스는 하나의 장비로 소프트웨어 기반의 중앙 관리∙제어를 통해 네트워크 안정성을 향상할 수 있다. 기존 네트워크 대비 비용이 30~50% 낮을 뿐 아니라, LG유플러스 인터넷 전용회선과 SD-WAN을 통합 이용하면 개별적으로 도입하는 것 대비 최대 20% 추가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국제회선 전문 기업 ‘데이콤크로싱’, 글로벌 통신사업자 ‘텔스트라’와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프로세스를 확립하고 글로벌 통신망에도 SD-WAN 솔루션을 제공한다. 해외에 지사나 공장을 보유하고 있는 고객은 직원을 보내거나 협력사를 통하지 않아도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 방화벽 보안 설정 업데이트, 트러블슈팅와 같은 운영정책을 원격으로 관리할 수 있다.

연내 LTE망과 광랜을 활용해 유∙무선 이원화를 제공하는 중소기업(SME)향 저가형 라인업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구성철 LG유플러스 유선사업담당은 "이번에 차세대 기업 유선 서비스로 각광받고 있는 SD-WAN 솔루션을 더욱 많은 기업고객에게 제공하게 됐다"며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파악하고 차별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 선보이며 DX시대 기업 네트워크 시장을 선도할 것이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