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高물가 탓에" 마켓컬리 2분기 도시락 판매 1.6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05 10:13
마켓컬리는 5일 1분기 대비 2분기 도시락, 샌드위치 등 간편하게 점심을 해결할 수 있는 제품들이 인기를 끌었다고 밝혔다. 치솟는 물가로 도시락 수요가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최근 무섭게 치솟는 물가에 지난 2분기 마켓컬리에서 판매된 컵도시락 판매량은 1분기 대비 1.6배로 증가했다. 판매량이 가장 높았던 ‘오쿡 컵도시락’은 한 개에 4000원이 넘지 않아 점심 식사로 인기가 있다는 설명이다. 마켓컬리 독점 상품인 4000원대 ‘탄단지 가벼운 한식 도시락’도 인기가 높다. 같은 기간 덮밥과 김밥 판매량도 각각 1.4배, 1.3배로 늘어났다.

. / 컬리
샌드위치나 베이커리 제품군도 인기를 끌었다. 직장인들이 점심 한끼 식사 대용으로 많이 찾는 샌드위치 판매량은 1.4배로 늘어났고, 든든한 포만감을 느낄 수 있는 핫도그 판매량은 4배로 늘었다.

끼니를 대신할 수 있는 그래놀라 바, 단백질 바 등 에너지 바 판매량도 1.4배로 증가했으며, 매일 한 봉지씩 먹는 견과류 제품은 1.7배로 늘었다.

이효선 마켓컬리 가정간편식 MD는 "외식 물가 상승으로 도시락 등 간편한 가성비 한끼 제품을 찾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마켓컬리는 12개월까지 장기간 보관할 수 있으면서도 촉촉한 밥의 식감이 살아 있는 냉동 김밥을 추가로 출시하는 등 관련 신상품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