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지역 기업 62% 디지털 전환 기회 놓쳐"…워크데이 조사결과서 밝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20 19:48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아시아·태평양 지역(APAC) 기업들은 디지털 전환(DX)에 기대만큼 속도를
내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용 인사 및 재무관리를 위한 클라우드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분야 기업인 워크데이가 내놓은 ‘2022 아시아 태평양 지역 IDC-워크데이 디지털 민첩성 지수(DAI)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APAC 지역 기업의 62%가 팬데믹 기간 중 IT기술의 도입이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전환의 기회를 놓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대상 기업의 38%만이 디지털 민첩성 고도화 단계에 진입했다. 이는 2020년 대비 18% 증가한 것이다.

이번 연구는 2021년 12월부터 2022년 2월까지 IDC와 협력해 실시했다. 800여곳의 기업을 대상으로 했으며, 코로나 팬데믹 이후 APAC 기업들의 디지털 민첩성이 얼마나 향상됐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DAI 점수에 따라 기업은 리더(민첩함/통합적) 또는 팔로워(느림/전술적)로 구분된다.

20일 미디어 간담회에 이상훈 워크데이 코리아 지사장은 "디지털 민첩성이 떨어지는 62%의 기업(민첩성 팔로워)들은 팬데믹 기간 중 원격 근무와 같은 즉각적인 필요에 따른 기능적 요건 위주로 기술 도입은 추진했으나 이는 민첩성 확보에 제약이 생긴다"며 "디지털 민첩성 리더가 되려면 기술 도입이 통합적으로, 엔터프라이즈 전략과 로드맵에 따라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20일 미디어 간담회에서 이상훈 워크데이 코리아 지사장이 DAI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워크데이
이와 관련해 디지털 전환에서 보다 앞서 나갔던 기업들은 팬데믹 기간 동안에도 DAI 개선도가 높게 나온 것으 조사됐다. 이번 DAI 국가별 순위에서 한국의 경우도 2020년보다 DAI가 0.5포인트 개선되면서 2년 전과 동일한 4위를 유지했다. 이번 조사에서 한국의 기업은 전체 조사대상 기업의 11%인 90여곳이 참여했다.

기업이 민첩성 격차를 좁히고 팬데믹 이후의 변화를 최대한 활용하려면 CIO, CHRO, CFO가 통합적으로 디지털 전환의 속도를 높여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상훈 지사장은 "CIO는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조율하면서 비즈니스 전환을 리드해야 하며, CFO는 전사 의사 결정을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 CHRO는 민첩한 인력을 양성하고 지원해야 한다"며 "CIO, CFO, CHRO가 긴밀히 협력해서 여러 부문을 아우르도록 디지털 전환 노력을 정렬시키고 디지털 인재 관리뿐만 아니라 인사 및 재무 프로세스를 통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라 한국타이어 ESG위원장(전 GE코리아 CHRO)./ 워크데이
이날 간담회에서 사례 발표에 나선 이미라 한국타이어 ESG위원장(전 GE코리아 CHRO)은 "팬데믹 상황에서 이전과 다르게 직원들의 퇴사가 증가함에 따라 인재들이 꾸준히 합류하며 오래 머무는 회사를 만들기 위해 직원경험(EX)이 중요한 요소가 됐다"며 이를 위해 "C레벨 모두가 공통의 목표로 인재 관리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기업 안에 축적되는 직원 데이터를 잘 관리하고 분석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행동할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워크데이는 21일 연례행사인 '워크데이 엘리베이트 한국 2022'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산딥 샤르마(Sandeep Sharma) 워크데이아시아 사장의 환영사에 이어, 데이비드 웹스터(David Webster) APAC 및 일본 지역 총괄 사장의 '변화하는 세상 속 ERP'란 주제의 기조연설이 이어진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