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플러스랩, 20억 규모 프리A 투자 유치…토털 의료서비스 플랫폼 구축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22 10:54
인공지능(AI) 기반 의료솔루션 기업 비플러스랩은 20억원 규모 프리A 투자를 유치하며 헬스케어 사업 고도화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메디웰홀딩스와 에이치피오가 참여해 각각 10억원가량 투자를 단행했다.


비플러스랩이 20억원 규모 프리A 투자를 유치했다. / 비플러스랩
비플러스랩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토털 의료솔루션 플랫폼으로서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재 베타 버전으로 비대면 진료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으며, 9월에 정식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있다. 또한 연말까지 건강검진과 대면 및 비대면 진료가 연계된 토털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정훈재 비플러스랩 대표는 "비플러스랩은 AI 문진 서비스를 시작으로 비대면 진료, 건강검진 등 사업 확장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왔으며, 이런 노력을 기반으로 이번에 200억원 수준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며 "궁극적으로 ‘어디아파’는 진료부터 처방, 질병 예방, 만성질환 관리 및 교육까지 모든 과정을 아우르는 플랫폼으로 도약해 대중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