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반도체기판 판매 호조로 '2분기' 기준 최대 실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27 14:24
삼성전기는 27일 2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4556억원, 영업이익 360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 영업이익은 1% 증가했고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6%, 영업이익은 12% 감소했다.

삼성전기 부산 사업장 전경 / 삼성전기
1분기보다는 실적이 주춤한 모양새지만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2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이다. 삼성전기 관계자는 "2분기는 스마트폰 등 IT용 시장의 수요 둔화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감소했지만, 산업·전장용 MLCC와 고사양 CPU용 등 반도체 패키지기판 매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사업 부문별로는 컴포넌트 부문의 2분기 매출은 1조1401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5% 감소했다. IT 세트(완제품) 수요가 둔화됐지만 산업·전장용 제품은 거래선 다변화와 수요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다고 회사 측은 분석했다.

광학통신솔루션 부문은 스마트폰 시장 수요 감소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 1분기 대비 10% 감소한 779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다만, 3분기는 주요 스마트폰 업체들의 플래그십 모델 출시로 전 분기보다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장용 카메라 모듈 시장도 꾸준히 성장할 전망이다.

패키지솔루션 부문의 2분기 매출은 고사양 PC CPU용 및 전장용 FCBGA 공급 확대로 작년 동기 대비 35%, 전 분기 대비 3% 증가한 5364억원으로 집계됐다. 3분기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와 서버·전장 등 고부가 제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3분기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와 서버·전장 등 고부가 제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기는 소형·고용량 MLCC, 고화소/OIS(Optical Image Stabilization, 손떨림 방지 기능) 카메라모듈, 반도체 패키지기판 등 하이엔드 제품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하반기 서버용 FCBGA 양산을 통해 중장기 성장 기반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유정 기자 uzzoni@chosunbiz.com

#삼성전기 #실적발표 #2분기실적 #매출 #영업이익 #스마트폰 # 반도체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