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2분기 매출액 7000억 돌파…“리오프닝 수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10 16:51
CJ프레시웨이는 올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5.2%, 81.7% 증가한 7209억원, 346억원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0일 공시했다. 분기 매출이 7000억 원 대를 기록한 것은 2019년 4분기 이후 3년 만이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84% 늘어난 242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식자재 유통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4% 증가한 5559억원이다.

맞춤형 상품과 사업 솔루션을 제공하는 ‘밀·비즈니스 솔루션’ 전략과 함께 식품유통 전문 브랜드 ‘이츠웰’, 키즈 전문 브랜드 ‘아이누리’, 케어 푸드 브랜드 ‘헬씨누리’ 자체 브랜드(PB)의 성장이 전사 수익성 향상에 기여했다는 게 CJ프레시웨이의 설명이다. CJ프레시웨이는 식품, 콘텐츠, 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과 협력해 선보인 전략 상품도 매출 견인에 일조했다고 밝혔다.

단체급식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5% 증가한 1476억원을 기록했다. 재택근무 축소와 대면 수업 재개 등으로 급식 시장이 활성화됐고, 신규 수주와 수익성 제고에 힘쓴 결과가 반영됐다는 설명이다. 골프장, 워터파크, 휴게소 등 레저와 컨세션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5.3% 늘어났다.

제조 사업 매출은 1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상승했다. 소스, 드레싱 증 조미식품 전문 자회사 송림푸드와 전처리 농산물을 공급하는 제이팜스의 운영 실적이 반영됐다는 게 CJ프레시웨이의 설명이다.

CJ프레시웨이는 자회사의 제품 다각화, 수익성 제고를 통해 자체 성장 동력을 강화하고, 주요 사업 부문과의 시너지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B2B 독점 상품 및 메뉴형 상품 출시, 고객 맞춤형 솔루션 개발을 통해 키즈, 학교, 레저 등 채널별 사업모델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디지털 전환을 위해 IT 인프라 고도화, 급식 메뉴의 데이터베이스화 등을 추진해 온라인 서비스 역량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정성필 CJ프레시웨이 대표는 "상반기에는 시장 변화에 대한 대응과 함께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집중해 좋은 성과를 이끌어 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성공을 이끌 수 있는 솔루션 사업자로 진화해 푸드 비즈니스 산업의 지평을 넓혀가겠다"고 밝혔다.

황혜빈 기자 empt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