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헌의 리바이스 스트라우스 시그니쳐 '리미티드 에디션'

진향희
입력 2007.03.09 09:23 수정 2007.03.09 10:51


송승헌을 메인모델로 발탁한 진 캐주얼 리바이 스트라우스 시그니쳐가 새학기를 맞아 한정판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했다.

이번에 기획된 리미디트 에디션은 총 3종으로 미국 경제 부흥기를 주도한 건설 경기의 주역이었던
젊은 노동자들의 옵티미즘을 반영해, 빈티지 감성을 최대한 살린 데님 제품들이다. 전
세계 시그니쳐 매장에서 선보이게 될 리미티드
에디션은 총 1500장으로, 그 중 국내 소비자들에게 소개될 제품은 Grey, Raw, Indigo 3종을 합쳐 모두 300여장.



시그니쳐 마케팅 담당자는 “이번에 출시된 리미티드 에디션 진은 1940년대 미국의 도시화가 진행될 때 미국 건설을 일궈냈던
젊은이들의 문화를 반영해 기획된 제품이다. 특히 진회색 제품은 건설 작업 현장의 느낌을 충분히 살려 붉은 스테인 자국과 백 포켓의 리페어
스티치 및 바지 밑단의 올 풀림으로 인한 빈티지 감성을 잘 살려냈다"고 설명했다.


특히 시그니쳐가 처음으로
제안하는 한정판 제품인 만큼 신학기 선물용으로도 인기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일반 제품과 차별화를 위해 리미티드 에디션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별도의 패키지를 기획, 리미티드 에디션 구매고객에게 제공한다. 가격은 9만 8000원.
 



 



다나와 진향희 기자 iou@danawa.com
기자블로그
<href="http://blog.danawa.com/hh_jin">http://blog.danawa.com/hh_jin>



< 저작권자 (c)다나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