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디지털카메라, 우주 간다

유재석
입력 2008.04.01 11:05 수정 2008.04.01 11:08


삼성테크윈(www.samsungtechwin.com)의 디지털
카메라가 러시아 에네르기아의 최종 승인을 거쳐, 우주에서도 사용 가능한 ‘우주
디카’로 최종 선정되었다. 이로써 한국 최초 우주인 이소연씨는 대한민국 최초의
우주 디카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에 우주 디카로 선정된 삼성테크윈의 카메라는
DSLR 카메라인 'GX-10'과 콤팩트 디지털 카메라 'VLUU NV11'이며 배터리, SD 메모리카드
등과 함께 4월 8일 러시아 유인 우주 비행선 소유즈(Soyuz)호에 탑재, 이소연씨와
러시아 우주 과학자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탑재된 카메라들은 10여일 동안의 우주인
일상 생활 기록에 활용되며 약 7일에 걸쳐 우주 환경에서의 카메라 성능 테스트도
받게 된다.


과거 니콘 'D2X'가 우주선에 탑재된 예가 있으며,
'GX-10'은 세계에서 두번째,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우주선에 탑재되는 DSLR의 영광을
안았다. 또, 'VLUU NV11'은 세계 최초로 우주선에 탑재되는 컴팩트 디지털 카메라다.



삼성 DSLR의 신제품인 'GX-20'과 여러 'VLUU(블루)'시리즈가
있음에도 'GX-10'과 'NV11'이 선정된 까닭은 무엇일까? 이유는 우주라는 특수한 상황에
따른 테스트 기간 때문이라고. 지구와 다른 우주 공간에서 제품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엄격한 품질 테스트를 동반한다. 무중력 공간인 우주에서는 정밀한 기술로
제작되지 않으면 제품이 쉽게 분해될 뿐 아니라 미세한 먼지나 전자기파가 방출될
경우 우주선과 우주 여행 자체가 위험에 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긴 테스트
기간이 필요했으며, 1년 전부터 이러한 테스트를 거쳐 'GX-10'과 'NV11'이 선정됐다.


까다롭고 엄격한 테스트 과정을 통과하기 위해 삼성테크윈의
GX-10과 NV11은 2007년 2월부터 약 1년여 동안 수 차례의 서류 준비 작업과 인증
과정을 거쳤다. 로켓이 발사될 때 가해지는 엄청난 충격과 진동을 견뎌내는 테스트는
물론이고 전자파의 무해함을 확인하는 테스트, 배터리의 3중 안전장치 테스트 등을
통과하여 러시아 에네르기아으로부터 최종 탑재 승인을 얻어냈다.



삼성테크윈 관계자는 “한국 최초 우주인이 탄생하는
역사적인 날에, 대한민국의 기술을 담은 당사의 제품이 디지털 카메라로는 국내 최초로
유인 우주선에 탑재되어 무척 자랑스럽다”라고 밝히며 “이는 디지털 카메라 분야에
있어 최고의 기술력을 전세계에 알릴 수 있는 뜻 깊은 의의를 가진다. 앞으로도 삼성테크윈은
우주 과학 시대에 어울리는 월드클래스 제품을 계속 개발하며, 세계 시장 공략을
더욱 가속화할 것이다” 라고 덧붙였다.


 


다나와 유재석 기자 / heyju@danawa.com
기자블로그 :
href="http://blog.danawa.com/js_yoo">style="FONT-SIZE: 10pt">http://blog.danawa.com/js_yoo


<저작권자
(c)다나와>
이 저작물은
href="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nc-nd/2.0/kr/" target=_blank>color=blue>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style="FONT-SIZE: 10pt"> 조건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rel=license>style="BORDER-TOP-WIDTH: 0px; BORDER-LEFT-WIDTH: 0px; BORDER-BOTTOM-WIDTH: 0px; CURSOR: hand; BORDER-RIGHT-WIDTH: 0px"
onclick=open_pop(this.src); alt="Creative Commons License"
src="http://i.creativecommons.org/l/by-nc-nd/2.0/kr/88x31.png"
name=image_content>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