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KTF 매장 구분 사라진다

이진 기자
입력 2008.05.22 16:32


KT와 KTF는 유무선 통합시대의 고객가치 향상과
비용절감, 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해 양사 유통망을 공동으로 활용한다고 밝혔다.


KT와 KTF의 일반 고객들은 KT플라자(구:전화국)와
KTF SHOW 매장에서 양사의 주요 서비스를 신청, 변경하거나 요금을 납부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그동안 양사의 서비스를 따로따로 신청하여 발생하던 불편이 최소화되고,
유무선 결합서비스 이용시 요금할인 등으로 고객 혜택이 한층 강화된다.


전국의 KTF SHOW매장에서는 KT상품의 요금수납, KT집전화,
메가패스, 메가TV, 와이브로, 결합상품의 신청이 가능하며, 집전화, 메가패스, 메가TV의
서비스 변경 및 청구지 주소변경이 가능하다.


KT플라자에서도 KTF 이동전화에 대한 주소변경, 번호변경,
요금상품변경, 부가서비스가입/해지, 일시정지/복구, 요금수납, 요금납부정보변경,
SHOW 결합상품 가입 등이 가능하다.


단, 해지, 감액 등 일부 서비스는 제외된다.



◇ 사진출처 - KTF


다나와 이진 기자 miffy@danawa.com
기자블로그
http://blog.danawa.com/jin_lee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