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240Hz TV 선출시로 삼성·소니에 선공 가해

이상훈
입력 2009.03.04 10:49 수정 2009.03.04 12:20


LG전자는 금일 잔상 없이 생생한 화질을 구현하는
240Hz 라이브 스캔 기술이 적용된 LCD TV 2종을 국내 최초로 출시한다. 제품 가격은
출하가 기준(스탠드/벽걸이 지지대 별도)으로 47인치 250만원, 42인치 180만원이다.


LCD TV의 최대 난점 중 하나로 꼽히는 잔상 문제 해결을
위해 240Hz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국내에 출시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240Hz 기술은 2007년 120Hz LCD TV의 양산형 모델이 인기를 얻기
시작한 이후 2년 만에 이뤄졌다.   


LG전자의 240Hz 라이브 스캔 기술은 ’백라이트
스캐닝’ 기술을 활용해 1초에 240회 정보를 전송한다. 이로
인해 빠른 동영상 화면에서도 끌림과 잔상 없는 부드럽고 편안한 화질을 제공한다.
 



또한 이 제품은 패널, 화질 엔진, 화질 알고리즘 등
3개의 핵심 ’컬러 디캔팅’ 기술을 적용해 TV 색상 구현에 가장
민감한 자연색/명암비/피부색을 자연스럽게 구현한다.


’빛 반사 방지 패널’을
적용해 빛 반사를 최소화했으며, 회로와 패널에서 각각 화질을 조정하는 ’트윈 XD’
화질 엔진을 적용해 색상의 섬세함을 강조했다.


이 밖에 투명한 블루 아크릴 소재를 적용한 고급스러운
디자인, LED 블루밍 라이트의 조명 효과는 투박한 TV에서 벗어난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마크 레빈슨이 튜닝한 음향을 지원하고 사진 파일과
MP3 파일 등을 PC 없이 USB 단자에 직접 꽂아 즐길 수 있다. HDMI 단자도 4개 지원해
블루레이 플레이어, 콘솔 게임기, PC 등 다양한 기기에 활용할 수 있다.


LG전자 한국지역본부 HE마케팅팀장 이우경 상무는
“이번 240Hz 신제품은 기존 LCD TV가 해결하기 어려웠던 잔상문제를 국내 최초로
해결한 제품” 이라며, “빠른 영상의 스포츠나 영화를 즐기는 고객을 위한 최적의
TV로 국내외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다나와 이상훈 기자 tearhunter@danawa.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