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SF 2010 Grand Final, 29일 대구 EXCO에서 개최

박철현 기자
입력 2010.10.25 16:24

 


e스포츠가 달구벌을
뜨겁게 달군다.


 


세계인의 e스포츠
축제 ‘IeSF 2010 Grand Final’이 10월 29일부터 31일까지 사흘간의 일정으로 대구
EXCO에서 개최된다.


 


국제e스포츠연맹과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며, 문화체육관광부, SK텔레콤, 네오위즈게임즈, KOG,
컴투스, 게임빌 PNJ, 삼보TG 가 후원, MBC GAME의 주관방송으로 진행하는 이번 대회에는
각국 정부가 승인한 e스포츠 협o단체 30여 개국 350여명의 선수, 미디어, 관계자가
참가한다.


 


‘IeSF 2010 Grand
Final’은 2종의 정식 종목 ‘워크레프트3’, ‘FIFA ONLINE 2), 2종의 시범 종목
‘아바(A.V.A)’, ‘그랜드체이스’, 3종의 모바일 시범종목 ‘홈런배틀3D’, ‘2011
프로야구’, ‘테라-영혼의 혼돈’으로 치러진다.


 


이번 ‘IeSF 2010
Grand Final’은 지역 대표 게임 축제인 ‘e-fun 2010’과 연계해 진행된다. ‘e-fun
2010’은 대구광역시가 주최하고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이하 DIP)이 주관하며, ‘e놀라운
3D 콘텐츠 세상’라는 주제로 기업, 기관, 학계 등 게임 전문가들이 참석해 3D기반
게임콘텐츠 분야의 미래를 조명한다.


 


게임전문 행사인
‘e-fun 2010’과 함께 개최함으로써 세계 30개국의 e스포츠대회 참가자에게 한국의
문화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 회원국 및 국가 간 e스포츠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e스포츠 교류에 공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오원석 국제e스포츠연맹
사무총장은 “‘IeSF 2010 Grand Final’을 대구에서 개최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국제e스포츠연맹의 영향력을 강화해 IOC, FIFA와 같은 세계 권위의 e스포츠 국제기구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제e스포츠연맹은
대회와 함께 ‘국제e스포츠연맹 총회’를 통해 국제e스포츠표준화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10여개국의 신규회원국을 유치해 조직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IT조선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