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사 뚫렸다' 개인정보 유출ㆍ불법유통

연합뉴스(IT)
입력 2012.03.08 15:52 수정 2012.03.08 18:02


SKTㆍKT협력업체
직원. 위치정보ㆍ인적사항 조회 프로그램 개발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SK텔레콤과 KT 가입자의 휴대전화 위치정보와
인적사항을 조회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한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 등)로 서모(36)씨
등 이동통신사 협력업체 직원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광화문
인근의 KT공식대리점.(자료사진)


 


경찰은 또 이 프로그램으로
빼낸 정보를 사고판 혐의(위치정보보호법 위반 등)로 조회업자, 심부름센터 관계자
등 7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프로그램을 통해 정보를 조회한 뒤 브로커에게 판매한
이모(46)씨와 브로커 김모(41)씨, 심부름센터 업자 윤모(37)씨 등 3명은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협력업체
A사는 두 이동통신사의 '친구찾기' 등 모바일서비스를 유지ㆍ보수ㆍ개발하는 업체로,
서씨 등 업체 직원 5명은 업무상 이동통신사의 가입자 인적사항, 휴대전화 실시간
위치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받자 별도의 인증절차 없이 인적사항과 위치정보를
조회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브로커 김씨는 지난해
3월부터 11월까지 심부름센터 등에서 정보조회를 의뢰하면 이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는 이씨 등으로부터 해당 정보를 건당 10만~30만원에 산 뒤 건당 30만~50만원을
받고 정보를 되판 혐의다.


 


이 정보는 윤씨 등
심부름센터업자 31명에게 흘러들어가 건당 30만~60만원에 팔렸다.


 


조사 결과 이 프로그램에서
조회된 가입자 인적사항 및 휴대전화 위치정보는 19만8천여건에 달했지만, 이동통신사에서는
경찰이 범행 사실을 통보하기 전까지 정보 유출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업무에 필요한 정보를 조회할 때 지정된 장소에서 복잡한 인증절차를 거쳐야
하는 것이 불편해 어디서든 간단하게 업무를 보려고 프로그램을 개발한 것"이라며
프로그램이 어떻게 조회업자에게 유출됐는지는 함구하고 있다.


 



서울시내한
휴대전화 매장.(자료사진)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8월부터 3개월여동안 심부름센터 등 업계에서 상용됐으나 경찰이 개발자들을 검거,
프로그램 서버를 압수하고 이동통신사에 범행사실을 알려 추가 피해를 방지했다"며
"동의를 받고 조회된 정보도 있기 때문에 프로그램에서 조회된 정보가 모두
범행에 쓰이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계좌 추적
등으로 파악된 정보의뢰자가 1천명 가까이 되는 등 관련자가 많고, 프로그램 유출
경위가 밝혀지지 않아 수사를 확대해나갈 것"이라며 "피의자 중 일부에
대해 추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