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갤탭10.1 출시前 제품 입수해 분해·분석

연합뉴스(IT)
입력 2012.09.11 15:26 수정 2012.09.11 15:47





애플이 삼성전자
태블릿PC 갤럭시탭 10.1의 공식 출시 이전에 제품을 입수해 분해하는 등 다각도로
분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해 5월24일 작성한 22쪽 분량의 내부 문서 '삼성 갤럭시탭 10.1
분해'에서 이 제품을 분해해 부품을 하나하나 살펴보는 등 다각도로 분석했다.


 


또 아이패드2의 크기와
화면 해상도, 하드웨어 사양 등을 비교했다.


 


갤럭시탭 10.1은
이 문서가 나온 뒤인 지난해 6월초 시판됐지만, 이보다 앞서 지난해 3월 'CTIA(이동통신산업협회)
2011' 행사에서 공개됐고 5월에는 구글 행사에서 개발자들에게 배포되기도 했다.


 


이 문서는 지난달
말 배심원 평결이 나온 미국 소송에서 증거 자료로 제출된 것이다.


 


문서는 갤럭시탭
10.1을 분해하는 과정과 배터리 부품, 케이스, LCD 화면, 스피커, 오디오잭 등 세세한
부품까지 사진으로 제시했다.


 


특히 갤럭시탭의
두께가 8.6㎜로 아이패드2의 8.8㎜보다 0.2㎜ 얇은 것을 의식한 듯 갤럭시탭의 두께를
이루는 구성요소를 단면도를 통해 분석한 모습이 눈에 띈다.


 


이 문서에 따르면
갤럭시탭의 두께 8.6㎜의 대부분(3.45㎜)은 배터리 홀더가 차지하고 있고 플라스틱
케이스가 1.1㎜, 유리가 0.87㎜, 도광판(導光板, light guide)이 0.79㎜를 차지했다.


 


앞서 공개된 다른
애플의 내부 문서 '3GSM 무역전시회 보고서(3GSM Congress Trade Show Report)'에서도
애플이 삼성전자의 F700 제품과 LG전자의 프라다폰을 아이폰과 비교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