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 열풍에 휴가철 육류소비 급증‥구이용·한우 잘나가

홍효정
입력 2013.08.19 10:54 수정 2013.08.19 11:57

 


캠핑 열풍에 힘입어
휴가철 육류소비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올 여름에는 휴가철 대표 육류인 돼지고기
판매 증가세는 미미한데 반해 소고기(한우) 판매량이 크게 늘어 눈길을 끈다.


 


지마켓은 휴가시즌이었던
지난 한달간(7월17일~8월16일) 국내산 육류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대비
2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싼 소고기(한우) 판매량이 지난해 보다 64%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같은 기간 돼지고기와 닭고기는 각각 10%, 37%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위별로는 휴가철
캠핑 등 영향으로 ‘구이용’ 판매량이 두드러졌다. 최근 한 달간 등심이나 안심
등 구이용 한우 판매량은 107% 급증했다. 떡갈비가 포함된 양념육 판매량도 97% 증가했다.


 


같은 기간 한우 중
국거리용과 사골 판매량은 각각 49%, 62%씩 증가했다. 닭고기는 복날 삼계탕 수요에
힘입어 생닭이 2배(134%) 이상 증가한 가운데, 구이용으로 좋은 닭갈비, 닭꼬치류도
39% 증가했다. 반면 삼겹살 등 돼지고기 구이용 부위는 작년과 비슷한 수준에 머물렀다.
돼지고기의 경우 구이용 보다는 찌개 등에 사용되는 부위가 46% 늘었다.


 


김현준 지마켓 신선식품팀 팀장은
“일반적으로 휴가철에는 저렴한 가격으로 남녀노소 함께 즐길 수 있는 삼겹살이
대표음식으로 꼽혀왔으나 올해에는 가격대가 더 높은 한우의 성장세가 눈에 띈다”고
말했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