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지메일에 곧 광고 삽입"…코드분석 결과

연합뉴스(IT)
입력 2013.10.01 10:42

 


5억∼10억대 설치
추산…모바일 광고업계 영향 클듯


 


구글이 앞으로 안드로이드
지메일 프로그램에 광고를 넣을 것이라는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지금까지 구글은
지메일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데스크톱용 웹 버전에는 광고를 넣었으나, 모바일용
안드로이드 버전에는 광고 삽입을 자제해 왔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아텀 러사코프스키는 30일(현지시간) 최근 나온 안드로이드용 지메일 버전 4.6 업데이트를
분석한 결과 이런 결론을 얻었다고 자신이 운영하는 '안드로이드 폴리스' 웹사이트를
통해 밝혔다.


 


그는 "지메일
4.6에서 가장 중요하면서도 숨겨져 있는 추가 기능은 '광고'"라며 아직 광고
기능이 활성화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이를 작동시키기 위한 코드가 들어 있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지메일 새
버전에서 'ads'라는 이름의 라이브러리를 통째로 추가했으며 그 아래에 광고 관련
클래스 8종과 관련 함수·아이콘 등을 넣었다는 것이 러사코프스키의 분석이다.


 


그는 이를 근거로
지메일 4.6이 위치·모양·형식 등에서 다양한 광고를 지원하고, 사용자가
광고를 메시지로 저장할지 여부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광고가
곧 지메일의 일부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코드를 심어 둔 구글이 곧 안드로이드
지메일 광고를 이용한 수익 창출에 나설 것이라고 예견했다.


 


안드로이드용 지메일은
전세계 5억∼10억대의 기기에 깔린 것으로 추산되는 구글의 핵심 앱이다.


 


이 때문에 구글이
이를 이용해 사용자 맞춤형 광고를 시작하면 모바일 광고 업계 전반에 상당히 큰
영향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