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원 심경 ‘내 딸 잘 지내고 있는 거니?’…의미심장한 글 남겨

노태경
입력 2013.10.06 17:16 수정 2013.10.06 20:29

 


류시원이 6일 오전
페이스북에 “너무 보고 싶다. 내 아가…. 내 딸 잘 지내고 있는 거니. 사랑해 내
전부. 너무 그리워 내 전부. 슬픈 날이다”라는 글을 남겼다. 전 아내를 폭행, 협박
및 위치 정보의 보호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 받은 류시원이
심경을 고백한 것.


 


2011년 5월 아내
소유의 벤츠 승용차에 몰래 GPS 위치 추적 장치를 부착해 8개월여 간 부인의 위치정보를
수집한 혐의로 지난 5월 불구속 기소된 류시원은 지난달 10일 오후 소속사를 통해
“비록 벌금형 선고지만, 이번 사건은 처음부터 형량의 문제가 아니라 명예의 문제”라며
“어떠한 경우에도 폭행이나 외도는 절대 없었다. 억울하고 답답한 점이 많지만 진실은
꼭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주장했다.


 


류시원은 1심 판결에서
7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 받았지만 즉각 항소장을 제출했다. 징역 8월을 구형했던
검찰 측도 항소로 맞대응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류시원 심경 무슨 일이야" "류시원 조용히 이혼합시다"
"류시원 심경 이제 그만하자" "류시원 심경 무슨 일인지 몰라도 이제
그만" "류시원 심경 뭐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류시원은 현재 전라남도 영암군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리고 있는 `F1 코리아 그랑프리` 예선경기를 관람한 것으로 알려졌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