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태블릿 최초로 판매량 천만대·점유율 20% 돌파

연합뉴스(IT)
입력 2013.11.19 11:59 수정 2013.11.19 12:19

 


3분기 팔린 태블릿
5대중 1대는 삼성…애플과 한자릿수 점유율 격차


 


삼성전자가 3분기
세계 태블릿PC 시장에서 사상 최초로 점유율 2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3분기 세계 태블릿PC 시장의 제조사별 판매량·점유율
집계 결과, 삼성전자가 1천50만대를 판매해 사상 처음으로 1천만대를 넘어섰다고
19일 발표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연간 태블릿PC 판매량은 1천660만대였고, 직전 분기인 2분기 판매량이 840만대였다.
한 분기 만에 판매량을 25% 신장시킨 셈이다.


 


태블릿PC 1∼3분기
판매량 누적치 2천800만대로 이미 지난해 연간 판매량을 훌쩍 넘어섰다. 만약 4분기에도
1천만대 이상 판매에 성공하면 올해 삼성전자의 태블릿PC 판매량은 지난해의 갑절
수준이 된다.


 


3분기 시장점유율도
20.2%를 기록해 이 기간 세계에서 팔린 태블릿PC 다섯대 중 한대는 삼성전자 제품인
셈이 됐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연간 시장점유율은 9.7%로 10%가 채 안 됐으며 2분기
시장점유율은 16.9%였다.


 


반면 애플은 3분기에
직전분기보다 판매량이 50만대 줄어 1천410만대를 기록했고, 시장점유율도 2.1%포인트
줄어든 27.1%가 됐다.


 


애플과 삼성전자의
양사의 점유율 격차도 6.9%포인트로, 지난해 연간 격차인 28.8%포인트나 2분기 격차인
12.3%보다 크게 줄었다. 애플과 삼성전자의 태블릿PC 시장 점유율 격차가 한자릿수가
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만약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삼성전자가 내년 중에 애플을 꺾고 판매량 기준 세계 태블릿PC 시장 1위 업체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만의 에이수스는
350만대(6.8%)로 3위를 차지했고 이어 레노버(230만대, 4.4%)와 아마존(150만대,
2.8%)이 뒤를 이었다. 3분기 세계 태블릿PC 시장 전체 규모는 5천197만대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태블릿PC 기술력과 경쟁력이 드디어 본궤도에 올랐다"며 "세계
시장 1위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종균 삼성전자
IM(IT·모바일)담당 사장은 최근 국내외 투자자들과 투자분석가, 정보기술(IT)
업계 전문가가 모인 자리에서 "올해 삼성전자의 태블릿PC 판매량도 4천만대가
넘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이를 통해 태블릿PC 1위를 목표로 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