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범 LGD 사장, 2013 혁신성과 발표회장서 '자강불식' 강조

이상훈
입력 2013.12.23 12:22 수정 2013.12.23 12:40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가 23일, 경기도 파주 공장에서 올 한해 혁신활동을 되돌아 보고, 새롭게
시작되는 2014년 혁신활동 출정식을 갖는 ‘2013 혁신성과 발표회’를 개최했다.


 


한상범 사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 임직원 그리고 임직원 가족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행사는 혁신활동 의지를 다지는 ‘2014년 전사 TDR(Tear Down & Redesign, 해체하고
새로 디자인한다는 뜻) 출정식’과 올 한해 우수 TDR을 선정해 시상하는 ‘2013년
전사 TDR 시상식’, 마지막으로 임직원과 임직원 가족들을 위한 ‘격려 만찬’의
순서로 진행됐다.


 


1부 전사 TDR 출정식은
2014년 새롭게 출발할 48개 전사 TDR에 대한 소개와 혁신활동 선봉대를 맡은 TDR
리더들의 목표 필달 선서로 이루어졌다. 2부 전사 TDR 시상식에서는 42인치 풀HD
제품 개발로 TV시장 1등 달성에 기여한 ‘Dart TDR’이 최고 상인 ‘World’s No.1상’을
수상한 것을 비롯해 곡면 플라스틱 OLED 개발 TDR 등 기술, 제품, 생산부문 각각에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33개 TDR 에 대해 시상이 진행되었으며, 수상자들에게는 특별
포상금과 부부동반 해외여행 등의 부상이 주어졌다.


 


LG디스플레이의 ‘혁신성과
발표회’는 LG디스플레이 성장엔진으로서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는 전사적 혁신활동
성과를 공유하고, 새로운 혁신활동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다짐의 장으로 올해로 15년간
이어지고 있다.


 


한상범 사장,
2014년 절박한 마음으로 ‘자강불식(自强不息)’ 강조


 


이날 발표회에서
한상범 사장은 “올 한 해를 돌아보면 ‘분투’라는 단어로 압축할 수 있을 만큼,
전 임직원이 똘똘 뭉쳐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어려운 환경을 슬기롭게 극복했다”며
더욱 치열한 시장경쟁이 예상되는 내년에 LG디스플레이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사항에 대해서 강조했다.


 


한상범 사장은 “TV사업은
초대형·초고해상도와 울트라HD, 커브드 제품에 대한 보다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경쟁력 있는 제품 위주로 포트폴리오를 새롭게 구성하고, 전략고객과의 협업을
강화해 경영성과를 극대화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생산분야도 고해상도와 같은
신기술, 신공정에 대한 품질과 생산의 조기 안정화를 꾀하고, 중국 광저우 생산공장의
성공적인 조기안착을 위해 부문간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상범 사장은
“2014년은 분명 쉽지 않은 한 해가 되겠지만, 초심으로 돌아가 절박한 마음으로
자강불식(自强不息)하는 한층 강한 LG디스플레이를 만들어 가자”라고 당부했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