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할배 이서진, 스페인 경찰에 주차단속 당할 뻔..

김형원 기자
입력 2014.04.05 16:07

 


인기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 짐꾼 역 이서진이 스페인에서 미숙한 운전 때문에 고초를 겪었다.


 


지난 4일 방송된
'꽃보다 할배' 스페인 편에서는 세비야에 입성한 H4(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와
이서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서진은 방송에서
차량 내비게이션의 잘못된 길 안내로 고생을 한다. 이서진은 간신히 숙소에 도착한
후 주차를 하기 위해 골목을 1시간 동안 헤맸다. 하지만 엎친데 덮친 격으로 스페인
경찰에게 붙잡힌다. 경찰은 주차 위반 혐의로 이서진에게 운전면허증 제시를 요구했지만
영어가 통하지 않아 의사소통이 되지 않았다. 결국 이서진은 면허증을 건네줬고 경찰은
벌금을 부과하지 않았다.


 


이서진은 사건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뭐 특별히 잘못한 것도 없는데 잡았다. 계속 나한테
뭐라고 하는데 알게 뭐야 못 알아듣는데. 딱지 끊을 거면 끊고 보내줄 거면 보내주겠지
어차피 둘 중 하나니까 나는 가만히 있었지"라고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꽃보다 할배' 이서진
경찰 단속 소식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꽃보다 할배 이서진, 생각 외로 영어
서툴더라" "꽃보다 할배 이서진, 제작진 진땀 힘들었겠다" 등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