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 칠레 발전사업 3.8억달러 PF금융 제공

김남규 기자
입력 2014.06.23 17:32 수정 2014.06.23 17:47

 


[IT조선 김남규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이덕훈, 이하 수은)은 칠레 켈라 가스복합화력발전소
건설·운영사업에 약 4억달러의 PF금융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한국남부발전·삼성물산
컨소시엄이 호주계 글로벌 광산기업 BHP 빌리턴으로부터 수주한 것으로, 대출 2억1000만달러,
보증 1억7000만달러 등 총 3억8000만달러 규모다.


 


BHP 빌린턴은 전
세계
26개국에서 철·구리·석탄·알루미늄·석유 등 다양한
광물과 자원을 생산·수출하고 있는 세계 최대 다국적 광물개발기업으로, 이번
PF금융은 프로젝트의 자산, 권리 등을 담보로 사업주가 아닌 프로젝트 회사 앞으로
제공된다.


 


한국 기업 최초로
칠레에 민자발전소를 건설·운영하는 이번 사업은 칠레 북부 안토파가스타주에
517MW급 가스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으로, 완공 후 남동쪽으로 약 200km미터
떨어진 BHP 빌리턴 소유 구리 광산에 전력을 공급하게 된다.


 


칠레 민자 발전소
건설의 총 사업규모는 약 6억달러로, 2016년 하반기 완공될 예정이다.


 


수은 관계자는 "칠레는
전 세계 구리생산량의 34%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 구리 생산국"이라며 "광산운영에
필요한 전력수요가 꾸준해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될 경우 앞으로 한국 기업의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칠레
가스복합화력발전사업 조감도(사진=한국수출입은행)


 


 


align=right>김남규 기자 ngkhref="mailto:ngk@chosunbiz.com">@chosunbiz.com


href="http://it.chosun.com" target=_blank>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