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경영권 매각 공고

김남규 기자
입력 2014.09.30 14:06 수정 2014.09.30 14:53

 


[IT조선 김남규]
정부가 우리은행 경영권을 포함한 지분 매각 공고를 내고 본격적인 민영화 작업에
착수했다.


 



▲서울시
중구 회현동 2가 우리은행 본점 전경.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우리은행의 경영권을 포함한 3조원 규모의 우리은행 보유지분
30%에 대한 매각 공고를 냈다.


 


우리은행 민영화는
이번이 4번째 시도로, 현재 정부는 2인 이상의 유효한 입찰자가 일반경쟁입찰방식에
참여해야만 매각을 진행한다는 기본 원칙을 세워둔 상태다.


 


매각 물량은 오는
11월 1일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이 합병한 후, 예금보험공사가 갖게 되는 우리은행
지분 56.97% 중 30%(2억288만주)로, 약 2조5000억원에 달한다.


 


현재 우리은행 인수
의사를 밝힌 곳은 교보생명과 사모펀드 두 곳이고 KB, 신한, 하나, 농협 등은 인수전
참여 의사가 없다는 의사를 표하고 있다.


 


경영권 지분을 제외한
소수 지분 26.97%에 대한 매각 공고는 다음 달 하순부터 희망수량경쟁입찰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경영권지분 매각
예비입찰 서류 접수는 오는 11월 28일 오후 5시까지 진행할 계획으로, 이날 소수지분
매각 입찰도 함께 마감할 예정이다.


 


경영권매각은 12월
초 본입찰을 진행해 내년 1월까지 최종입찰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