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비전, DMB 최초 케이블방송사 된다

이진 기자
입력 2014.10.19 09:52 수정 2014.10.19 09:56

 


[IT조선 이진]
CJ헬로비전이 케이블업계 최초로 소출력 DMB 실험 방송을 실시한다.


 


CJ헬로비전(대표
김진석)은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ITU 전권회의 기간
중 전시장에서 ‘케이블 소출력 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DMB)’ 실험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소출력DMB는 기존
DMB 방송의 유휴대역을 활용해 특정 지역에 소출력으로 송출하는 방송을 말한다.


 


이번 실험방송은
CJ헬로비전 해운대 기장방송이 지역채널 콘텐츠를 송신하고 이를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수신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벡스코 제2전시장 방문객들은 휴대폰에 탑재된 DMB로
채널검색을 통해 해당 방송을 볼 수 있다. CJ헬로비전은 2개 채널을 운영, 각각 현재
DMB 범용 수준인 320x240 픽셀의 해상도와 640x480픽셀의 고해상도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홍익 CJ헬로비전
스마트홈 이노베이션센터장은 “이번 실험 방송을 시작으로 추후 지역 기반의 다양한
행사 및 서비스에 케이블 소출력 활용 가능성을 확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