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 ICT 분야 정부 대표단, 한국정보화진흥원 방문

박상훈
입력 2014.10.26 02:36 수정 2014.10.26 12:05

 


[IT조선 박상훈]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원장 장광수)은 24일 오만 정부의 살림 알 루자이퀴 정보기술청장과
하메드 알 라와히 통신규제청장을 비롯한 정부 대표단 일행이 방문해 한국의 정보화,
전자정부 발전 경험을 공유하고, 앞으로 양국 간 정보화, 전자정부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26일 밝혔다.


 




24일 정보화진흥원 무교청사에서 장광수 원장(왼쪽에서 여섯 번째)이 오만 살림 알
루자이퀴 정보기술청장(왼쪽에서 다섯 번째) 등 정부 대표단 일행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정보화진흥원)


 


이 자리에서 오만
대표단은 장기적으로 전자투표, 전자 여론조사 시스템 기획과 개발, 모바일 등 전자지불
시스템의 고도화, 보안성 강화 등에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양국
간 정보화 분야 정책과 사업, 성과 관리 등의 분야에서 정보화 컨설팅, 정부 관계자
초청 연수, 청년봉사단 등을 통한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장광수 정보화진흥원
원장은 “오만은 ITU의 ICT 발전지수(54위)와 UN의 e-전자정부 발전지수(41위)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달성했다”며 “오만의 정보화를 한 단계 도약하는데 한국의
정보화 경험이 도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상훈 기자 nanug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